하이브랜드MALL
> 회사 소개 > 하이브랜드 MALL 홍보관 > Hi-news

Hi-news

제목 [보도자료] "우리도 전쟁중"...중소중견 5파전 승부수
등록일 2016-12-15

중소·중견 5곳, 서울 시내면세점 획득 '막판 총력전'...16일 PT에 사활

 

서울 시내면세점 특허 경쟁에 중소·중견면세점 업체들도 한판 전쟁중이다. 대기업의 면세점 경쟁에 비해 상대적으로 조용한 전쟁을 치루고 있지만 5개 업체가 중소·중견면세점 특허권 획득에 도전장을 내놨다. 각 사는 입지여건, 유통경험 등을 내세우며 특허권 획득에 열을 올리고 있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번 서울 시내면세점 중소·중견 신규사업자 후보들은 ▲하이브랜드(양재동-하이브랜드몰) ▲엔타스면세점(창천동-거화빌딩) ▲탑시티(신촌동-민자역사) ▲정남쇼핑(명동-정남쇼핑몰) ▲신홍선건설(신당동-제일평화시장) 등이다.

 

이들은 지난 14일 충청남도 천안 관세청 연수원에서 신규사업자 선정을 위한 발표 시연을 마치고 16일 오전 1시10분부터 열리는 지역별 입찰 프레젠테이션 및 질의응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제한된 25분안에 각사만의 장점과 대기업과 다른 수요공략을 어필하기 위한 전략연구가 한창이다. 

 

서울시내면세점 중소중견기업 부문에 도전한 한 기업의 관계자는 “이번 PT에서 우리가 가진 역량과 면세점운영 능력을 보여줄 것"이라며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발표준비에 집중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강남 vs 강북, 눈에 띄는 ‘5사5색’ 승부수는? 

 

현재 하이브랜드듀티프리가 강남권에, 나머지 4개업체가 강북권에 후보지를 제시했다. 서울 양재동 쇼핑몰 하이브랜드는 유일한 강남권지역 신청자로 올해로 두번째 도전에 나섰다. 하이브랜드는 양재IC 인근에 위치한 교통접근성을 강점으로 꼽는다. 자사건물인 면세점 면적이 축구장 2.4배로 중소·중견기업 최대인데다 대형관광버스 122대 동시주차가 가능하다.

 

특히, 하이브랜드는 중소기업 최대 한국명품관을 조성해 소비자를 끌어들인다는 전략이다. 15년 유통경험을 발판으로 면세점, 프리미엄아울렛, 대형마트, 더 케이호텔서울과 연계한 '원스톱 쇼핑관광문화'를 구성할 계획이다. 인바운드 중국여행사 11개사와 미디어 및 유통사와 MOU를 체결하고 고객상담센터를 운영, 질적으로 개선된 서비스제공 채비도 마쳤다.

 

하이브랜드 관계자는 “강남권 외래 관광 900만명 관광코스로 새로운 관광문화가치 창출에 하이브랜드면세점이 중심적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2년여의 철저하고 내실있는 준비로 서울시내면세점 사업권을 획득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신촌지역에 입지를 정한 기업은 엔타스면세점과 탑시티. 양사는 신촌과 홍대지역이 젊은 개별관광객 사이에서 ‘핫플레이스’로 떠오르지만 시내면세점이 전무해 우위를 점할 것이란 판단이다. 특히, 면세점 경험을 발판으로 경쟁사들보다 앞선 운영노하우를 내세우며 시내면세점 진출을 타진중이다. 

 

경복궁·삿뽀로 등 외식업체 엔타스 자회사 엔타스면세점은 현대백화점신촌점 인근 거화빌딩을 입지로 정했다. 지하철 신촌역과 홍대입구 사이에 위치해 20~30대 젊은 관광객의 용이한 접근성이 강점이다. 지난 2014년 7월 인천항만점을 시작으로 지난해 5월 인천에 시내면세점을, 8월 인터넷면세점, 9월 인천공항점을 오픈했다. 면세점운영 노하우만 놓고 볼때 가장 유력한 후보군이란 자체평가다. 장기간 면세점경력을 가진 전문인력도 다수 보유했다.

 

엔타스면세점 관계자는 “활발한 마케팅과 명품유치 능력이 있는 대기업을 따라잡을 수 없어 신촌지역에 입지를 선정했다”며 “대기업과 다른 콘셉트로 의지를 확고히 다지는 중”이라고 말했다.

 

신촌 민자역사를 입지로 정한 탑시티면세점은 현재 인천공항, 김포공항, 인천2항만에 면세점을 운영 중이다. 중소면세점 업체들의 컨소시엄으로 구성돼 재정기반이 튼튼하다. 민자역사에는 버스 38대, 승용차 280대 주차가 가능하고 같은 건물에 밀리오레가 위치해 관광인프라도 갖췄다. 인근 대학가와 먹거리, 볼거리를 중심으로 중국관광객방문도 증가하는 추세라 경쟁력이 있다.

 

정남쇼핑은 '외국인 관광 1번지'로 꼽히는 서울 명동에 자리를 잡았다. 특허를 얻을 경우 명동역 8번 출구 인근에 운영 중인 자가 건물 쇼핑몰을 허물고 지하 2층, 지상 7층 규모 건물을 신축할 계획이다. 명동과 김포공항에서 외국인 대상 사후면세점 쇼핑몰을 10여년간 운영하고 있고, 여행사를 소유해 개별관광객 유치도 가능하다는 점을 차별성으로 내세우고 있다.

 

신홍선건설 컨소시엄은 동대문제일평화시장, 신홍선건설, 홍선 3개 업체가 동대문 제일평화시장 6층과 7층을 입지로 했다. 동대문종합시장, 평화시장 등 대형시장과 밀리오레, 롯데 FITIN 등 패션몰,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까지 인프라가 풍부해 고객 유입이 용이할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이번 입찰에서 후보 업체들이 평가 받을 항목은 ▲보세화물 관리 능력(250점) ▲재무건전성 등 경영 능력(300점) ▲중소기업제품 판매 실적 등 경제·사회 발전 공헌도(150점) ▲관광 인프라 등 주변 환경요소(150점) ▲기업이익 사회 환원 정도(150점) 등이다.  

 

출처 : http://www.newspim.com/news/view/20161215000240